미 해군, 일본 근해 충돌사고 이지스함 함장 해임


시즈오카현 인근 해상에서 화물선과 충돌한 미 해군 피츠제럴드함의 모습 © AFPBBNews


(워싱턴=AFP) "미 해군 소속 이지스 구축함 USS 피츠제럴드 호 함장의 지휘권이 박탈되고, 사고에 책임이 있는 승조원들에 대해서도 징계처분이 내려질 것"이라고 윌리엄 모런 미 해군 참모차장이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6월 17일 일본 근해 해운로에서 USS 피츠제럴드와 필리핀 화물선 ACX 크리스털호과 충돌하면서 USS 피츠제럴드에서 잠을 자고 있던 승조원 7명이 사망한 바 있다.


"처벌을 받게 될 USS 피츠제럴드 승조원에는 피츠제럴드 호의 함장, 부장, 주임원사 등이 포함된다"고 모런 차장은 밝혔다.


모런 차장은 기자회견에서 “세 명의 지휘관들은 통솔력에 대한 신뢰를 상실했기 때문에 함정에 계속 근무한다는 것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사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 결과에 따라 승조원 10여 명에 대해서도 징계처분이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