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1등급으로 약화…해일 위험 여전


허리케인 어마가 지나간 후 석양 © AFPBBNews


(마이애미=AFP) 허리케인 어마 (Irma)가 10일(현지시간) 새벽 플로리다 북서부 해안을 따라 올라가면서 1등급으로 세력이 약화했다.


어마의 최대 시속은 오전 2시를 기준으로 136km(85마일)로 느려졌다.


플로리다 북부나 조지아 남부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이날 오후엔 열대 폭풍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그러나 플로리다 전역에 폭풍해일의 위험이 여전히 남아있어 관계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릭 스콧(Rick Scott) 플로리다 주지사는 등급이 낮아진 이후 “흐르는 물이 6인치 높이만 되어도 빠져나오지 못할 수 있다”면서 건물 내부에 안전하게 머무르라고 말했다.


한편,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인 600만 명 이상이 대피한 플로리다에서는 어마가 상륙한 이후 지금까지 세 명이 숨졌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