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피난길 택한 미성년자, 대부분 학대 받는 것으로 드러나


리비아 해안서 한 어린 소년이 고무보트에 앉은 채 이주민과 피난민 속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 AFPBBNews


(브뤼셀=AFP) 유엔(UN) 기관이 지중해를 거쳐 유럽에 이주하려는 아동과 청소년 중 4분의 3 이상이 폭행에 시달리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아동 인권기관 유니세프(UNICEF)와 국제이주기구(International Organisation for Migration)는 인종차별 같은 학대로 어린 이주민들이 위험에 빠졌다고 말했다.


이들 기관은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sub-Saharan Africa) 출신이 특히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유엔 기관은 1만1천 명의 아동과 청소년을 포함해 총 2만2천 명의 이주민과 피난민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아프샨 칸(Afshan Khan) 유니세프 유럽 지부장은 성명서를 통해 “지중해를 거쳐 이주한 아동이 학대, 인신매매, 구타, 차별을 받는 상황이 흔한 것이 냉엄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유엔 보고서는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오는 77%의 아동과 젊은이가 “인신매매에 해당하는 행위와 착취 같은 직접적인 학대 경험”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 보고서는 “인종차별 주의가 이런 괴리 뒤에 잠재된 주요 요인”이며, “리비아의 주요 이주로는 특히 무법과 민병대 그리고 범죄행위로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어린 이주민들은 유럽행 여정에만 1천 달러에서 5천 달러(8백~4천 유로)의 빚을 내고 새로운 위험에 처하고 있다.


유엔은 지난주 리비아에 있는 이주민들이 겪는 만행을 유럽연합(EU)이 ‘못 본 체’한다고 비난하며 긴급원조 활동을 촉구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