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한미일 컨소시엄과 메모리 매각 협상 들어가



메모리 사업 매각에 나선 도시바 © AFPBBNews


(도쿄=AFP) 일본 도시바(Toshiba) 메모리 인수전을 둘러싸고 혼란이 가열되는 양상이다.


13일(현지시간) 도시바는 메모리칩 사업부 매각을 위해 미국이 주도하는 한미일 컨소시엄과 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국 베인캐피탈(Bain Capital)이 이끄는 컨소시엄에는 일본개발은행과 SK하이닉스가 함께 한다.


도시바는 성명서에서 “이사회가 새로운 제안서를 들고나온 베인 컨소시엄과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독점적인 협상이 아니며 다른 인수 경쟁자와의 협상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메모리 공장 협력사인 웨스턴 디지털(Western Digital)의 컨소시엄과 대만의 홍하이 정밀공업(Hon Hai Precision) 등도 도시바와 협상을 벌여왔다.


도시바는 미국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 Electric) 원전 사업 투자 실패로 인한 적자를 메우기 위해 메모리 반도체 매각에 나섰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