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국회의원, 중국 스파이 혐의 부인


뉴질랜드 국기 © AFPBBNews


(웰링턴=AFP) 13일(현지시간) 중국계 뉴질랜드 하원의원이 중국 군사 정보 훈련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자신은 인종차별의 희생양이라며, 스파이 혐의를 부인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태생의 뉴질랜드 하원의원 젠 양은 중국 스파이 학교와 연루된 혐의로 뉴질랜드 정보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


2011년에 당선된 젠 양 의원은 군사 정보 관계자를 위한 중국 최고 언어학 학교에서의 교사 경력을 지금껏 밝히지 않았다.


FT에 따르면 다른 서구 국가에는 젠 양 의원처럼 중국 정보기관과 깊은 관련이 있는 현직 국회의원이 없다.


FT는 “이번 의혹으로 다른 나라 정부에 대한 영향력과 첩보력을 공격적으로 키우고 있는 중국에 대해 서구 국가가 얼마나 준비가 돼 있는지 의문이 생긴다”고 했다.


양 의원은 이번 혐의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비난했고, 스스로 뉴질랜드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23일 있을 총선을 앞두고 의혹이 불거진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양 의원이 이끄는 국민당은 재집권을 위해 치열한 선거전을 벌이고 있다.


양 의원은 성명서에서 “이는 단지 내가 중국인이라는 이유로 나와 국민당에 타격을 입히려는 비방 운동”이라고 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