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북한과의 직접 대화는 시기상조"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 AFPBBNews

(카이로=AFP) 렉스 틸러슨(Rex Tillerson)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북한과의 직접 대화는 아직 시기상조라고 밝혔다.


이러한 틸러슨 장관의 발언은 마이크 펜스(Mike Pence) 미국 부통령이 북한과 대화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한 다음에 나왔다.


11일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의 보도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한국과 미국이 향후 북한과의 외교적 접촉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북한이 "확실하게 비핵화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기 전까지는 "매우 큰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틸러슨 장관은 백악관이 "대북 압박을 하는 동안에도 북한과 마주 앉아 대화할" 의지가 있다고도 얘기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할 것이다"는 틸러슨 장관의 발언을 인용했다.


이집트 방문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자, 틸러슨 장관은 "아직 판단하기엔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우리가 진정으로 의미있는 대화를 준비하는 것은 북한의 결심에 달려있다. 북한도 협상 테이블에서 어떤 문제를 논의해야 할지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선 "대화 참여자들이 정말 의미 있는 일을 시작할 준비가 됐는지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설전을 나눈 바 있다.


펜스 부통령의 낙관적 발언은 아직 휴전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남한과 북한과의 화해 무드를 배경으로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평창 동계 올림픽이라는 이벤트를 외교적 기회로 이용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핵과 탄도 미사일을 포기하기 전까지 북한을 경제 및 외교적으로 계속 고립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