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연구 과정 대중 공개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가 로마의 길거리에 그려져 있다 © AFPBBNews

(헤이그=AFP) 세계적으로 유명한 명화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Girl with a Pearl Earring)'가 2주에 걸쳐 관람객 앞에서 연구 대상이 된다.


요하네스 베르메르(Johannes Vermeer)가 1665년을 전후해 그린 것으로 알려진 이 작품은 1994년 마우리츠하위스(Mauritshuis) 박물관에서 마지막으로 연구됐다.


박물관 측은 성명에서 "추가적 복원이 아직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그림에 영향을 주지 않는 기술적 분석 방법은 지난 25년간 크게 발전해왔다"고 밝혔다.


파란색과 노란색이 섞인 터번과 진주 귀걸이를 하고 신비한 눈빛을 보여주는 어린 소녀의 그림은 오랫동안 연구자들을 매혹시켰다.


박물관은 "베르메르가 어떤 소재를 사용해 어떻게 이 그림을 그렸는지에 대해 밝혀지지 않은 점이 많다"고 전했다.


야광 엑스레이와 디지털 현미경 관찰법(digital microscopy) 등 최신 기술을 사용한 2주간의 프로젝트는 '스포트라이트 속의 소녀(The Girl in the Spotlight)'라는 이름 하에 26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된다.


베르메르의 작품은 사용된 캔버스와 입자, 오일 등을 조사하기 위해 매우 정밀한 과정을 거친다.

모든 과정은 유리 건축물 안에서 진행되어 관람객들이 참관할 수 있다.


애비 판디페르(Abbie Vandivere) 마우리스하위스 연구실장은 "2주 동안, 박물관은 세계에서 가장 진보적인 연구 센터가 된다"고 말했다.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는 2003년 스칼렛 요한슨(Scarlett Johansson)과 콜린 퍼스(Colin Firth)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됐다.


영화의 원작은 소설가 트레이스 체발리에(Tracy Chevalier)의 베스트셀러 소설이다.


그러나 영화나 소설과는 달리, 그림의 주인공은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주장이 우세하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