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창업자 페이지, 뉴질랜드에서 하늘을 나는 택시 실험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 © AFPBBnews


(웰링턴=AFP)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Larry Page)가 지원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혁신적인 교통수단인 자율비행 택시가 뉴질랜드에서 실험되었다.


뉴질랜드 규제 당국은 13일(현지시간) 페이지가 운영하는 키티호크(Kitty Hawk)의 자회사인 제퍼 에어웍스(Zephyr Airworks)가 미래형 항공 택시를 개발하고 실험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코라(Cora)로 알려진 전기 항공기는 양쪽 날개에 12개의 부양 팬이 있고,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면서도 훨씬 조용하다.


개발자들은 코라가 도시에서 건물 옥상과 주차장을 착륙장으로 사용해 승객을 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퍼의 최고경영자인 프레드 리드(Fred Reid)는 “우리는 믿음직하게 하늘을 나는 공해와 배출가스가 없는 차량을 제공한다. 이는 교통수단 발전에서 타당한 다음 단계이다”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남부 섬에서 실험한 코라의 원형은 비행 거리 계산을 위해 기내에 탑재된 세 대의 컴퓨터를 이용하며 두 명의 승객을 실어 나를 수 있다.


코라는 100km 범위까지 비행하며 시속 150km로 최고 900m 고도까지 올라갈 수 있다.


제퍼 측은 항공 택시가 공유 차량과 비슷해서 승객들이 간단하게 경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퍼는 “비행기 조종에 대해 아무 것도 알 필요가 없다. 코라가 당신을 위해 비행할 수 있다”라며 “전부 전기이므로 지속가능한 세계를 만드는 데 도울 것”이라고 홍보 영상으로 알렸다.


또한, 제퍼는 코라를 디자인하는 데 8년이 걸렸지만, 개발자들이 새로운 기술을 안전하게 실험하는 데 적당한 환경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리드 CEO는 원활한 영공과 엄격한 규제 환경 때문에 뉴질랜드를 선택했으며, 현지 관리가 계획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코라는 뉴질랜드 민간 항공국에서 실험용 내항 증명서를 받았다.


비행 택시 서비스는 6년에 걸쳐 크라이스트처치 주변에서 운영 실험할 예정이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