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UN 안보리에 시리아 결의안 '선의'의 협상 개시 요청


프랑수아 델라트르(Francois Delattre)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 © AFPBBnews


(UN=AFP) 프랑스가 UN 안보리 회원국에 16일(현지시간) 화학무기와 민간인 보호, 7년째 이어지는 내전의 정치적 안정 관련 내용을 담고 있는 시리아 결의안에 대한 선의의 협상을 요청했다. 


이날 프랑수아 델라트르(Francois Delattre) UN 주재 프랑스 대사는 안보리 15개 회원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초기 회의가 열릴 것이라며 "선의를 갖고 논의가 이뤄질 것이지만, 결의안을 투표에 부칠 구체적인 시간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실질적인, 생산적인, 진중한 논의를 하고 싶다. 모든 안보리 회원들과 함께"라며 "이 결의안의 목표는 분명하다. 안보리가 집합적 행동을 재개하여 화학 자료를 다루고, 민간인을 보호하며, 시리아 위기에 대한 정치적 안정을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시리아 내전이 2011년에 시작된 후, 화학무기, 민간인 보호, 정치적 안정 등 3개 주제가 모두 한번에 다뤄지는 결의안이 제안된 것은 처음이다.


프랑스가 발의하고 미국과 영국의 지지를 얻은 결의안 초안은 지난 14일에 상정됐다.


이는 3개국이 시리아에 공습을 가한지 채 24시간도 안 지난 시점이었는데, 4월 7일 반군 세력이 점거한 두마 마을에 화학공격이 가해졌다는 혐의에 대한 보복성 공습이었다.


러시아와 시리아는 동영상과 사진들이 어린아이 등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들을 보여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군이 두마에 화학 무기를 사용했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사건으로 4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결의안 초안은 화학 무기 사용과 관련하여 조사에 나설 수 있는 독립 패널 조직과 책임을 부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의 감독 하에서 시리아의 화학 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해체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 다른 조항으로는 휴전과, 시리아 전역에 걸친 제한 없는 인도주의적 접근, 그리고 제네바에서의 평화 협상 재개 등이 포함돼있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을 군사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러시아는 UN 안보리의 시리아에 대한 결의안을 막기 위해 여러 차례 거부권을 행사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