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미 정상회담 개최 바란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BBNews


(베이징=AFP)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중단할 수 있다고 위협한 가운데, 16일(현지시간) 중국은 북한과 미국 양국에 대화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은 한미 군사훈련을 '무례하고 악독한 도발'이라 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 회담을 취소했다.


루캉(Lu Kang)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는 환영할 만할 사안"이라며 "우리는 추진 중이던 고위급 회담이 원만하게 진행되어 성과를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반도의 긴장 완화가 보장되어야만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만약 미국이 일방적으로 핵 포기를 강요한다면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진행될 예정인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국영방송에서 성명을 발표해 "만약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모든 당사국이 서로를 자극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삼가고,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양호한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지난 두 달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차례 만남을 가지며 관계 개선을 시도했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북한 대표단이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의 경제 개혁과 개방 경험에 대해 배우고 있다.


시 주석은 16일 박태성 노동방 부위원장과 만나, 김 위원장의 정권 및 북미 대화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신화 통신사가 보도했다.


또한 이 보도에 따르면, 박 부위원장은 "이번에 중국의 개혁개방 경험을 배우러 왔다"며 북한의 방중 목적을 밝혔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