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자동차 수입관세 부과 가능성 높아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이 자동차 무역에 관한 232조 조사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 AFPBBNews


(워싱턴=AFP) 윌버 로스(Wilbur Ross) 미 상무부 장관이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정부가 안보 우려로 자동차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는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로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언급한 후 수입품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면 관세를 부과하는 법적 근거를 제공하는 자동차 무역 232조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로스는 “수십 년간 수입품이 국내 자동차산업을 약화한 증거가 있다. 상무부는 수입품이 국내 경제를 약화하고 안보를 손상하는지를 철저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이 발표한 별도의 성명에서 로스에게 조사 시작을 “고려하라고 지시했다”라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처럼 핵심 산업은 국가로서 우리 힘에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부과에도 '안보 우려'라는 같은 명분을 이용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 트럼프가 25%의 높은 자동차 수입 관세를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종종 해외 자동차에 대한 중국의 높은 관세를 비난해왔으며 최근 협상에서 시진핑(Xi Jinping) 중국 주석은 25%에서 15%의 감소를 제안했다.


WSJ는 자동차 산업계의 소식통을 인용해서 보복 계획은 무역 상대국과 수입판매업체로부터 상당한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