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외교장관 "트럼프, G7과의 신뢰 파괴"


헤이코 마스 독일 외교부 장관 © AFPBBnews



(프랑크푸르트암만=AFP) 헤이코 마스(Heiko Maas) 독일 외교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G7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 철회로 유럽과의 신뢰 관계를 일부 “파괴했다”고 말했다. 


마스 장관은 “트위터로 매우 빠르게 엄청난 신뢰를 파괴할 수 있다. 이로써 유럽은 단결해서 더 공격적으로 이익을 보호하는 게 중요해졌다”라며 “유럽 단결이 미국 우선주의에 대한 답”이라고 전했다. 


트럼프는 대통령 전용기에서 화를 내며 올린 트윗으로, 미국의 지도력 하에 공유해 온 서방의 가치와 목표에 대한 전통적인 찬가의 역할을 해온 G7 공동성명을 거부했다. 


그는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지도자와의 일대일 회담을 위해 9일 G7 정상회담에서 일찍 떠났다.


저스틴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는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캐나다는 예의바르고 합리적이지만”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 관세를 정당화하려고 미국 안보를 언급한 트럼프의 결정에 “휘둘리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트럼프는 “기자회견에서 저스틴의 거짓 성명과 캐나다가 미국 농부, 노동자, 기업에 막대한 세금을 부과한다는 사실을 근거로, 미국 시장에 들어오는 자동차 세금 검토 시 공동성명을 지지하지 말라고 의원에게 지시했다”고 트위터로 답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