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 ‘전례 없는’ 안전 보장받을 것"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 ⓒ AFPBBNews

(싱가포르=AFP)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만약 북한이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착수한다면 미국은 북한에 전례 없는(unique) 안전 보장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협상 준비가 예상보다 더 빨리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는 미국 행정부가 완전한 비핵화만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비핵화는 그들에게 나쁜 결과가 아니며, 오히려 더 나은 미래로 이끌 것이라는 사실에 대한 충분한 확신을 주기 위해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관은 “나는 2 정상과의 만남에서 성공적인 성과가 도출될 것이라 낙관한다”고 말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