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개막식 공연 가수로 로비 윌리엄스



로비 윌리엄스 ⓒ AFPBBNews


(런던=AFP) 영국의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Robbie Williams)가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월드컵 개막식 공연을 할 예정이라고 세계 축구 이사회 FIFA와 윌리엄스의 대변인이 말했다.


앞서 밴드 '테이크 댓(Take That)'에서 활동한 바 있는 윌리엄스는 히트 싱글 '앤젤스(Angels)'로 가장 유명하다.


그는 모스크바의 루크니키(Luzhniki) 경기장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 시작 전, 러시아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Aida Garifullina)와 함께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올해로 44세를 맞은 윌리엄스는 월드컵에서 노래하는 것은 "어릴 적 꿈이었다"며 "잊을 수 없는 쇼가 될 것"이라고 11일 전했다.


그의 곡인 '파티 라이크 어 러시안(Party Like a Russian)'은 2년 전 러시아에서 국가에 대한 고정관념을 부추긴다는 이유로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노래에는 '전국에서 돈을 모아 느린 변화를 추구하고 자신만의 우주 정거장을 세우는' 리더에 대한 가사도 포함되어 있다.


윌리엄스는 당시 트위터를 통해 팬들에게 "이는 결코 (러시아 대통령인 블라디미르) 푸틴을 언급한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그는 러시아 국영 TV인 채널 원과의 익살스러운 인터뷰 도중 유로비전에서 러시아를 대표하고 싶다는 제의를 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러시아 방송 쇼 호스트인 안드레이 말라코프(Andrei Malakhov)에게 "나는 유로비전에서 러시아를 대표하고 싶다. 러시아여 우리는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