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무역장관, TPP 빠른 비준 추진


오타와에서 영국의 국제무역장관 리암 폭스(Liam Fox)와 만난 짐 카(Jim Carr) 캐나다 무역장관 © AFPBBNews

(오타와=AFP) 북미자유무역협정(NATFA) 협상이 지연되면서 미국 시장 접근성이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캐나다 무역 장관이 17일(현지시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빠른 국회 비준을 추진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짐 카(Jim Carr) 무역장관은 국회 연설에서 "TPP의 빠른 비준을 통해 전국의 농부와 목장주, 기업가, 노동자들이 신규 시장으로 마침내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TPP는 지난 3월 미국을 제외한 채 체결됐고, 11개 당사국 중 최소 6개국의 비준이 이루어진 후 60일이 지나면 발효된다.


TPP 당사국은 호주, 브루나이, 캐나다, 칠레, 일본, 말레이시아, 멕시코, 뉴질랜드,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등이다.


TPP 블록은 5억 명의 소비자와 세계 경제 산출량의 13%를 차지한다.


캐나다 정부는 최초 TPP 비준국 6개국 중 하나가 되고자 하지만, 강력한 노조인 캐나다 자동차 노동자들의 반발을 겪고 있다.


유니포(Unifor)는 TPP 및 NAFTA 재협상에서 기존 협정보다 더욱 강력한 노동 기준 적용을 요구한다.


캐나다와 미국의 NAFTA 협상은 고위급 회담이 지난주 성과 없이 끝났고, 크리스티아 프리랜드(Christia Freeland) 캐나다 외무장관의 워싱턴 방문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카 장관은 캐나다의 입장에서 TPP 시행이 "극도로 중요하다"고 말했다.


카 장관은 "캐나다에게 이것은 단순히 새로운 무역 협정이 아니다. 이는 또한 우리가 세계에 보내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무역은 중요하고, 규칙도 중요하다. 그리고 우리는 보호주의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