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기자 폭행 살해 사건, 루마니아 남성 용의자 혐의



불가리아 기자 빅토리아 마리노바(Viktoria Marinova)가 잔혹하게 살해된 채로 6일(현지시간) 발견된 도시 루세(Ruse). ⓒ AFPBBNews


(루세=AFP) 지난 9일(현지시간) 사체로 발견된 불가리아의 기자를 살해한 혐의를 갖는 루마니아 출신 용의자가 경찰 당국에 의해 관련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는 빅토리아 마리노바(Viktoria Marinova)라는 30세의 여성으로 최근까지 불가리아의 유선 방송사에서 불륜을 저지른 인사들을 다루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었다. 


이날 발견된 그녀의 사인은 목졸림 및 둔기에 의한 두부 외상으로 드러났다. 강간의 흔적 또한 발견되며 당국을 비롯한 국제 여론에 커다란 충격을 가져왔다.


이와 관련되어 구류된 루마니아 남성은 현재 경찰 당국의 수사 아래 용의자 선상에 놓인 상태다. 


사체가 발견된 루세(Ruse)의 테오도어 아타나소프(Teodor Atanasov) 경찰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알리바이를 확인하는 중이므로 공식적인 용의자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마리노바의 프로그램은 최근 사업가들과 정치인들 사이에서 발생한 불륜에 대해 정보를 모으고 있었던 바 있다. 경찰 당국은 이러한 사안이 연루되었을 가능성을 모두 포함해 수사를 전개하겠다고 덧붙였다. ⓒ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