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술에 암 경고 붙이는 법안 통과


더블린의 템블 바(Temple Bar) 지역에서 종업원이 기네스와 와인을 서빙하고 있다 © AFPBBNews

(더블린=AFP) 10일(현지시간) 혁신적인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아일랜드에서 판매되는 주류에는 암 경고 문구가 부착된다.


또한, 주류 최저 가격 제한이 실시될 예정이다.


장관들은 해당 법안이 아일랜드에서 최초로 공공 건강 이슈인 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며, 생명을 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3년 전 발의된 이 법안은 주류업계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으나, 결국 상원에서 통과됐다.


지난주 하원이 법안을 통과시켰기 때문에, 이제 상징적인 절차인 대통령의 승인 단계만이 남아있다.


시몬 해리스(Simon Harris) 보건장관은 '매우 특별한 날'이라 자축하며 "술은 건강을 해치고 우리 공동체를 망치며 많은 가족을 상처 입힌다. 법안의 조치들은 이 관계를 바꾸도록 고안됐다"고 말했다.


또한, 해리스 장관은 "법안은 처음으로 공공 보건의 관점에서 현재 아일랜드가 가지고 있는 해로운 술 문화를 바꾸기 위해 수많은 조치를 취한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아일랜드에서는 음주로 인해 매일 세 명이 사망한다.


법안은 주류의 최저 가격을 설정하고 술 광고를 막는 내용도 포함한다.


또한, 상품 라벨에는 칼로리 정보를 비롯해 암과 술의 관련성에 대한 경고 부착이 의무화된다.


아일랜드 주류 연합(Alcohol Beverage Federation of Ireland)의 국장인 패트리샤 칼렌(Patricia Callan)은 해당 법안이 아일랜드에서 상품을 판매하고자 하는 일부 기업에게 '너무 큰 장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칼렌 국장은 AFP에 "술과 암이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고 증명할 만한 과학적 근거가 충분치 않다"고 비판했다.


장관들은 아일랜드가 주류 소비량에서 OECD 4위며, WHO가 194개국 대상으로 실시한 폭음 조사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한편, 스코틀랜드도 올해 주류 최저가격제를 도입했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일부 캐나다 주들도 비슷한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 AFPBBNews


섹션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