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입국 저지 트럼프 경고에도 온두라스 이민 행렬



캐러번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온두라스 이민자들 ⓒ 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21 일 중미 온두라스에서 미국을 목표로 하고 이동을 하는 수천명의 이민자집단, 통칭 '캐러밴'에 대해 미국입국을  "전력"으로 저지하겠다고 경고했다. 


캐러밴의 최대집단을 형성하는 그룹은 21 일 현재 멕시코 타파출라 (Tapachula)까지 진행. 

멕시코 당국은 대과테말라 국경다리에서 캐러밴의 이동을 막으려고했지만,  이민자의 대부분이 헤엄치거나 뗏목을 타고 멕시코에 입국했다. 


트럼프는 트위터 (Twitter)에  캐러밴 미국 입국을 저지하기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게시, "멕시코에서 먼저  난민신청을 하여야 하며, 만약 그것을 하지않으면 미국측 은돌려보낼것 "이라고 강조했다.



단, 현지 경찰 간부의 추정에 따르면  약 3000 명이 현재 멕시코에서 미국을 향해가고 있어 합법적으로 과테말라에서 멕시코에 입국하고자하는 이민자도 약 1000 명에 달한다고한다. 


또한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약 1000 명의 다른 이민자그룹도 과테말라 남동부마을에 집합 후 멕시코를 향해 이동을 시작하고 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