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데리고 나오지 마시오"…길거리 산책 금지령



신발 신고 상하이 거리를 걷고있는 강아지. ⓒAFPBBNews



중국에서 부분적이지만 개의 길거리 산책을 금지하는 도시가 나와 찬반양론이 분분하다고 중국의 온라인 매체인 ‘thepaper.cn’이 7일 보도했다.


중국 윈난성 원산시는 최근 오전 7시부터 밤 10시까지 길거리 개 산책을 금지시키는 규칙을 제정, 이를 시행하고 있다.


애견문화가 도입된 지 얼마 안 된 중국에서 견주들이 개가 배설한 배설물을 잘 치우지 않고, 개가 사람을 물어 광견병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주민들의 민원이 폭주하자 원산 시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내린 것.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의 온라인에서 찬반양론이 분분하다. 한 누리꾼은 “다른 도시도 채택했으면 좋겠다”며 원산 시정부의 조치에 환영의사를 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견주가 정말로 개를 사랑한다면 아침 일찍 또는 밤 늦게 개를 산책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찬성했다.


그러나 반대의 의견도 많다. “개를 키우려면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야 겠다”며 “아예 애완견을 키우는 것을 금지하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도 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