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앙리' AS모나코, 브루헤에 0-4 대패…챔스 조기탈락



친정팀 AS모나코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투입된 티에리 앙리 감독이 오히려 위기에 빠졌다 ⓒAFPBBNews



위기에 빠진 '친정' AS모나코를 구하기 위해 투입된 티에리 앙리 감독이 오히려 위기에 빠졌다. 좀처럼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모나코는 7일(한국시간) 모나코의 스타드 루이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4차전 클럽 브루헤와의 홈경기에서 0-4로 대패했다. 조별라운드 1무3패가 된 모나코는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모나코는 전반 12분이라는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줬고 불과 3분 뒤 페널티킥으로 추가실점을 허용해 흔들렸다. 전반 24분 3번째 실점까지 내주며 무너진 아인트호벤은 만회골을 위해 노력했으나 좀처럼 만회골을 넣지 못했고 외려 후반 40분 상대의 쐐기골까지 허용하며 안방에서 0-4 참패를 당했다. 


AS모나코는 지난달 13일 레오나르도 하르딤 감독을 경질하고 앙리를 새 사령탑으로 앉혔다. 당시 모나코는 프랑스 리그1에서 1승3무5패라는 초라한 성적에 그칠 정도로 큰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이에 모나코에서 프로에 데뷔,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음한 앙리에게 SOS를 보냈는데, 기대와 달리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