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로버츠 감독과 4년 계약 연장 합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 ⓒAFPBBNews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앞으로 4년 더 팀을 이끌게 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7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다저스 구단이 로버츠 감독과 4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로버츠 감독은 2015년 말 다저스와 '3+1년' 계약을 맺었다. 계약 이후 로버츠 감독은 팀을 3시즌 연속 지구 정상에 올려 놓으며 다저스의 6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올해로 로버츠 감독의 임기 3년 보장은 끝났고 내년 구단의 옵션 행사가 남은 상황이었다. 


앞으로 4년 더 팀을 이끌게 된 로버츠 감독의 연봉은 지금보다 3배 정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포털사이트 야후 스포츠의 칼럼니스트 팀 브라운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연장 계약한 A.J 힌치 감독의 사례를 들며 로버츠 감독의 계약 규모로 4년간 1200만 달러가 적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러면 로버츠 감독의 연봉은 100만달러에서 300만달러로 3배 오른다. 로버츠 감독이 현재 받고 있는 연봉 100만달러는 메이저리그 감독 중 3번째로 낮은 금액이다. 


로버츠 감독은 판에 박힌 용병술로 올해 월드시리즈에서 비판을 받았지만 정규 리그에선 좋은 성적을 냈다. 


로버츠 감독이 이끈 지난 3시즌간 다저스의 승률은 0.589로 찰리 드레슨(1951~1953년) 전 감독의 승률 0.642 다음으로 높다.


또한 로버츠 감독은 팀을 3년 연속 포스트시즌에 올려 놓은 최초의 다저스 감독이기도 하다. 


2016년 챔피언십 시리즈, 2017~2018년 월드시리즈로 팀을 이끌었다.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진출한 것은 1997~1998년 토미 라소다 감독 이후 처음이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