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간 선거, 무슬림 여성 최초의 연방 의원 2명 당선



민주당 의원에 새로 선출 된 오마르 ⓒAFPBBNews



미국에서 6일 투개표가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소말리아 난민 여성과 팔레스타인 이민의 딸로 자란 여성이 역사적 승리를 이뤘다. 2명은 무슬림(이슬람교도)의 여성으로서 미국 첫 연방 의원이 된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정책으로 소수자의 입장에 초점을 맞추는 가운데 중서부에서 나란히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일한 오마르(Ilhan Om,37)와 라시다 타리브(Rashida Tlaib,42)는 마이너리티 주민의 적극적인 옹호자로서 지지를 얻었다.

오마르는 민주당이 강한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에서 미국 최초의 무슬림 의원이 된 전임자 키스 엘리슨(Keith Ellison) 를 계승하는 형태로 하원 의석을 획득했다. 오마르는 8세 때 부모와 함께 소말리아 내전을 피해 케냐 난민캠프에서 4년간 지냈다. 일가는 1997년 이미 많은 소말리아인이 거주하던 미네소타 주로 이주했다.


한편 타리브는 미시간주 디트로이트(Detroit)에서 교외 디아본(Dearborn)에 걸친 선거구에서 대립 후보가 출마하지 않아 당선 확실하다고 여겨지고 있었다. 타리브는 팔레스타인 이민자 부모가 낳은 14명의 자녀 중 장녀로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났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