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도 마리화나 허용 늘어…유타·미주리 등 합법화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골든 게이트 공원에서 마리화나의 레크레이션용 합법화를 축하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AFPBBNews


미국 유타,미시간,미주리 등 3개 주(州)가 기호 또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고 7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NPR 등이 보도했다.


지난 6일 중간선거와 함께 유타,미시간,미주리,노스다코타주는 마리화나 허용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유타와 미주리는 의료용 마리화나를, 이미 의료용 마리화나를 허가한 미시간과 노스다코타는 기호용 마리화나 허용 여부를 각각 투표에 부쳤다.


그 결과 노스다코타를 제외한 나머지 3개 주가 합법화를 통과시켰다.


미시간은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10번째 주이자 중부 지역 첫 주자로 이름을 올렸다.


미시간에 거주하는 만 21세 이상의 성인은 최대 2.5온스의 마리화나를 보유구매사용하고, 개인용으로 마리화나 최대 12수를 재배할 수 있다.


미주리와 유타는 워싱턴 D.C,괌,푸에르토 리코와 미국 내 31개주에 이어 의료용 마리화나가 허용됐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3명 중 2명은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하는 등 갈수록 미 사회에는 '마리화나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마리화나 합법화를 주장하는 단체는 결과에 환호했다. 마리화나 폴리시 프로젝트의 스티브 호킨스 국장은 "유권자들은 마리화나를 합법화해 규제해야 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여줬다"며 "특히 미시간의 승리는 마리화나 정책 개혁이 얼마나 광범위한 지지를 받고 있는지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연방법에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해도 괜찮은것 같다"며 "의회가 이번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마리화나 허용에 관한 연방법과 주법 사이에 존재하는 간극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했다.


NPR은 미국 전역 50개주 중 3분의 2 이상이 마리화나 이용을 일정 수준 합법화했지만 그럼에도 마리화나의 소지와 판매, 사용은 연방법에 따라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