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고위급 면담 연기, 북한 측 요청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AFPBBNews



이번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장관과 북한 김경철(Kim Yong Chol) 조선노동당 부위원장의 면담이 갑자기 연기 된 것에 대해 한국의 강경화(Kang Kyung-Wha) 한국 외교장관은 8일 연기는 북한측의 요청이었다고 밝혔다.


강 전 장관은 "북한으로부터 회담 연기에 대한 연락을 받은 것으로 미국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일간지 조선일보(Chosun Ilbo) 등의 한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Kim Jong-Un)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측근인 영철씨가 탑승할 예정이었던 6일의 항공편은 취소와 재예약이 반복된 끝에 7일 정오경 베이징발 뉴욕행 비행기로 변경되다가 결국 그것도 취소됐다고 한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