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대어' 패트릭 코빈, 6년 1억4000만달러에 워싱턴행



패트릭 코빈 ⓒAFPBBNews



올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선발 투수 최대어로 꼽힌 패트릭 코빈이 워싱턴 내셔널스를 택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5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코빈이 6년 총액 1억4000만달러(약 1554억원) 계약으로 워싱턴 내셔널스를 택했다"고 전했다.


코빈에게 관심을 가졌던 구단은 워싱턴뿐만 아니라 필라델피아 필리스, 뉴욕 양키스 등이 있었으나 최종 선택은 워싱턴이었다.


이로써 코빈은 맥스 슈어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함께 워싱턴의 선발 로테이션을 꾸리게 됐다. 


2012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코빈은 빅리그 통산 172경기에 등판해 56승54패, 평균자책점 3.91을 남겼다. 


2013년에 이어 두 번째로 올스타에 선정된 올해는 33경기에서 11승7패, 평균자책점 3.15를 기록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