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총리, 연료세 인상 반년 연기를 발표



에두아르 필립(Edouard Philippe) 총리 ⓒAFPBBNews



프랑스의 에두아르 필립(Edouard Philippe) 총리는 4일, 연료세 인상에 대한 항의 시위에 따른 새로운 양보조치로서 연료 가격 상승으로 연결되는 증세를 6개월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필립 총리는 TV를 통해 "국가 단합을 위험에 빠뜨릴 만한 세금이 없다"고 말했고, 거리에서 나타난 분노는 "일을 해도 존엄성 있는 생활을 할 수 없다는 깊은 불공평감에서 비롯된 것" 이라는 인식을 드러냈다.


또 마찬가지로 내년 1월 1일로 예정됐던 가스 및 전기요금 인상도 3개월 간 연기하기로 했다.


총리는 게다가 향후 시위를 할 때에는 사전에 공표해, "평온하게 이루어져야한다"라고도 호소했다.


프랑스에서는 2주 전부터 특히 지방부의 소규모 자치단체에서 저소득층에 의한 도로 봉쇄와 시위가 계속되고 있어, 이번에 발표된 대응책에는 반정부 데모의 고조를 억제하려는 목적이 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