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해외연예] 케빈 스페이시, 청소년 추행 첫 공판…당황 無·결백 주장



법원에서 나오고 있는 케빈 스페이시ⓒAFPBBNews


미국 유명 배우 케빈 스페이시(59)의 10대 남자 청소년 추행 혐의 공판이 열린 가운데, 담담하게 10분만에 변론을 마쳤다.


지난 8일(한국 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낸터킷 지방 법원에서 스페이시 추행건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스페이시의 변호인은 그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당사자인 스페이시는 시종일관 담담하고 온화한 표정이었다고 전해진다. 


스페이시는 지난 2016년 한 레스토랑에서 18살이던 소년에게 술을 먹인 뒤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됐다.

스페이시는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 '아메리칸 뷰티' 등에 출연,국내에서도 인지도가 큰 배우다. 그는 아카데미 남우조연상과 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나 헐리우드에 분 '미투 운동'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