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맥 - EU서 소멸 위기 상표권 싸움에서 맥도널드 패소



최대 패스트푸드기업인 미국 맥도날드의 로고ⓒAFPBBNews



아일랜드 패스트푸드 체인 슈퍼맥(Supermac)은 15일 유럽연합(EU) 역내에서의 빅맥(Big Mac)과 맥(Mc)의 상표 사용 다툼에서 미국 맥도널드(McDonald)를 이겼다고 밝혔다.


슈퍼맥은 EU지적재산청(EUIPO)에 맥도널드 양 상표의 사용권을 일부 분야에서 취소하라고 건의했다.


EUIPO는 맥도널드는 두 상표에 대해 햄버거 및 음식점의 명칭으로 진정한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음을 증명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취소 신청은 전적으로 인정된다. 해당 EUTM(EU 상표)은 완전 무효여야 한다"라고 했다.


맥도널드는 항소할 수 있다.


슈퍼맥은 AFP에 맥도널드는 미래의 경쟁상대에 대해 사용하기위해 호칭을 등록하고 상표 괴롭히기를 한다고 비판. 과거 영국이나 유럽 진출을 계획하던 중 호칭의 유사성을 이유로 맥도널드에 저지당했다고 설명했다.


슈퍼맥은 EUIPO의 판단에 따라 맥도널드측의 핵심 주장은 깨졌다고 밝혔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