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3월2일 전 시진핑 만나지 않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7일~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하기 위해 미중 정상회담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무역협상 마감시간(3월2일) 이전에 시진핑 주석을 만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CNBC가 이날 무역협상 마감 시간 이전에 미중 정상회담이 불발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도한 직후 나왔다.


이날 CNBC는 고위 소식통을 인용, 핵심 쟁점 분야에서 양국의 의견차가 커 2월 정상회담이 불발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27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하기를 원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CNBC는 분석했다. 이에 따라 미중 정상은 무역협상 마감시한인 3월 2일 직후 만날 가능성이 커졌다고 CNBC는 예상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만나긴 만날 것이다. 그러나 언제 어디서 만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달 말 자국의 휴양지 하이난성에서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해 왔다. 이에 따라 베트남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로 하이난성 미중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기대됐었다.


그러나 최근 양국간 실무협상 과정에서 중국의 지식재산권 절취 및 도용과 중국시장 개방 등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차가 확인되면서 논의가 난항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언젠가 두 정상은 만날 것이다.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말해온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멀다"고 말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은 시기적으로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연계될 것으로 전망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북핵 문제 해결 등을 위한 2차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에 따라 외신들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베트남 또는 하이난 성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무역협상 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해 왔다. 


그러나 미중 무역협상에서 양국의 의견차가 아직 상당하고,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해결 문제가 산적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에 집중하기 위해 미중 정상회담을 일시 연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