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빈부격차 20년대 수준…400명이 전체 부 3% 차지"



미국의 달러화 (자료사진) ⓒAFPBBNews




미국에서 1920년대 수준의 큰 빈부 격차가 나타나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UC버클리대학교 가브리엘 주커먼 경제학 교수가 발표한 부의 불평등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인구 0.00025%에 해당하는 부자 400명이 국가 전체 부에서 차지하는 몫은 지난 1980년 초 약 1%였던 것이 최근 3%로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 400명은 부의 분배에서 하위 60%인 1억5000만명이 소유한 것보다 더 많은 자산을 소유했다. 국가 전체에서 하위 60%가 차지하는 부의 몫은 1987년 5.7%에서 2014년 2.1%로 줄어들었다. 상위 0.1%는 미 전체 부의 20% 가까이를 차지했다.


주커먼 교수는 "미국의 부의 편중은 다시 '광란의 20년대'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변화가 저축액이 적은 저소득 및 중산층 가정에 위기를 불러일으키고 자신의 자산을 이용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 억만장자들의 권력을 공고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부와 권력의 상호 작용은 다른 말로 하면 '자기 강화'라면서 "부유한 사람들은 돈을 이용해 정치 권력을 사고 그 힘을 이용해 자신의 자산을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