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해트트릭' 유벤투스, AT 꺾고 UCL 8강…0-2→3-2



호날두가 해트트릭을 작성한 유벤투스가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AFPBBNews



유벤투스(이탈리아)가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내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큰 무대에 유난히 강한 '챔스의 아버지' 호날두가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드라마의 주인공이 됐다. 


유벤투스는 13일 오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원정에서 펼쳐진 1차전에서 0-2로 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유벤투스는 안방에서 뒤집기에 성공하면서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홈에서 열리는 경기이고 아무리 공격력이 강한 유벤투스라지만, 상대는 2골의 여유를 가지고 있는 방패의 팀 아틀레티코였다. 유벤투스 쪽 전망이 어두운 게 상식적인 판단이었다. 하지만 유벤투스에는 호날두가 있었다. 


최소 연장으로 가려면 2골은 넣어야하는 유벤투스는 당연히 시작부터 파상공세로 나섰다. 전반 4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키엘리니의 골이 나왔으나 VAR 판독 결과 무효 처리됐다. 유벤투스 팬들이 불안해하던 시점부터 호날두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호날두는 전반 27분 베르나르데스키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을 시작했다. 그리고 후반 4분 다시 헤딩 슈팅으로 아틀레티코의 골문을 열었다. 수비수들 사이에서 공을 따내는 특유의 공중 장악력이 돋보였다. 오블락 골키퍼가 몸을 던져 막았으나, 공은 이미 라인을 넘은 상태였다. 


합계 2-2가 되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바뀌었다. 이후 양팀은 일진일퇴 공방전을 펼쳤고, 추가득점 없이 시간이 흐르면서 연장 승부까지 떠올리게 하는 흐름이었다. 하지만 유벤투스는, 아니 호날두는 그것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41분 베르나르데스키가 파울을 유도,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스타디움을 뜨겁게 만들었다. 그리고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이날의 결승골이자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해트트릭을 작성하면서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강호 맨체스터 시티는 무자비한 공격력을 펼치면서 샬케04(독일)를 완파, 역시 8강에 올랐다. 


홈으로 샬케04를 불러들인 맨 시티는 무려 7골이나 터뜨리면서 동시에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7-0이라는 압도적인 스코어를 작성했다. 


원정 1차전에서 3-2 승리를 거뒀던 맨시티는 합계 10-2로 샬케를 가볍게 따돌리고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8강에 올랐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