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상 이틀만에 투구 훈련…조기복귀 기대


LA 다저스 류현진ⓒAFPBBNews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상 이후 이틀만에 공을 잡아 조기복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 언론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 빌 블렁킷 기자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류현진이 오늘 평지에서 공을 던졌고, 13일 다시 투구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썼다


류현진은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 등판해 2회말 투구 중 왼쪽 내전근(사타구니 근육) 부상을 입어 마운드를 내려갔다. 1⅔이닝 2피안타(1피홈런) 2실점이 이날 류현진의 투구 성적.


지난해 3개월 동안 공백을 갖게 했던 부상과 같은 부위를 다친 류현진은 이튿날인 10일 부상자 명단(IL)에 이름을 올렸다. 류현진 스스로는 현지 언론을 통해 "지난해 부상보다 심하지 않다"고 했지만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예방 차원에서 류현진을 부상자 명단에 넣었다.


부상 이틀만에 투구 훈련을 진행했다는 점에서 조기복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은 부상 부위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평지에서 훈련을 진행했지만 13일에는 실제 마운드 높이의 불펜에서 공을 던진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