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불법 이민자, 피난처 도시로 '몰아넣기' 고려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BBNews



미국 행정부가 불법 이민자들을 이른바 '피난처 도시'로 이송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피난처 도시'란 연방정부의 반(反)이민 정책에 맞서 불법 이민자들을 보호하고 불법 체류자 단속에 협력하지 않는 곳.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LA), 뉴욕 등 민주당이 강세인 지역이 포함되어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ABC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이 합법적으로 실행 가능한지 여부를 검토 중"이라며 다른 이민 정책과 함께 "테이블에 올려진 옵션(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피난처 도시 이송) 첫 번째 선택지는 아니다"라면서도 "대통령이 이 아이디어를 좋아하고 민주당도 이들(불법 이민자)을 지역사회로 받아들이길 원한다고 말했다.이 방안이 효과가 있고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방안인지 살펴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불법 이민자들을 피난처 도시로 이송할 절대적 권한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불법 이민자) 높은 수준에서 보살핌을 받기를 바란다. 특히 형편없는 관리와 높은 세금으로 잘 알려진 캘리포니아주에서"라고 경고했다.


또한 "민주당은 이민법을 빨리 바꿔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피난처 도시들이 즉시 불법 이민자들을 돌보기 위해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이들 중에는 갱단과 마약 거래상, 인신매매단 등 모든 형태와 규모, 종류의 범죄자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피난처 도시 제안은 백악관 참모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이들에 보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두 차례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러한 보도에 대해 지난 12일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이 매우 위험한 이민법을 수정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보도된 것처럼 우리는 정말로 불법 이민자들을 피난처 도시로 보내는 방안을 강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에 이어 백악관까지 나서 불법 이민자를 피난처 도시로 보내는 방안을 거론하면서 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가 책정한 예산을 이민자들을 전국으로 보내는 등의 다른 용도로 사용할 권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은 이민자나 정치적 망명을 주장하는 이들을 정적과의 싸움에 볼모로 사용할 권리도 없다"며 "정적들에 대한 응징을 생각하면서 그들을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내에서도 반발이 나왔다. 릭 스콧 상원의원은 "이 정책이 합법적인지 여부는 잘 모른다"며 "그는(트럼프) 단지 모든 사람들을 미치게 만들어 그것에 대해 떠들게 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