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의 여유 “애플에 5G 칩 팔겠다”


화웨이 로고 ⓒAFPBBNews



세계 최대의 이통장비 업체이자 휴대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애플을 비롯한 경쟁 스마트폰 제조사들에 5세대 이동통신(5G) 칩을 판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창업주 겸 회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전문 매체인 CNBC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애플에게도 개방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애플은 아직 5G 폰을 출시하지 못한 채 퀄컴과 법정분쟁을 벌이고 있어 화웨이가 대안이 될 수 있다.


화웨이는 그간 자사 스마트폰에만 독점적으로 칩을 공급해왔다. 이를 경쟁사에까지 판매할 경우 화웨이의 판매 전략에 주요한 전환점이 되는 것은 물론 칩 생산업체인 퀄컴, 인텔 등 업계 전반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화웨이는 최근 급격하게 휴대폰 시장점유율을 늘려왔으며, 그 일환으로 5G칩을 집중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지난해 애플을 누르고 세계 휴대폰 시장 점유율 2위로 올라섰으며, 이제 삼성전자만 남겨두고 있다.


현재 5G칩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는 삼성전자, 화웨이, 퀄컴 정도다. 하지만 퀄컴은 애플과 법적분쟁을 이어가고 있고, 인텔은 2020년은 돼야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다.


애플이 연내 5G 스마트폰을 출시하려면 화웨이와 손을 잡아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애플이 화웨이의 제품을 사용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치적 압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가 '백도어'를 설치하는 방법으로 기밀을 빼돌리고 있다며 5G 사업에서 화웨이의 장비를 배제할 것을 동맹국들에게 요구하는 등 반화웨이 캠페인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