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 연대 시위 세계 29개 도시에서 열려


캐나다 시민들이 캐나다 중국 영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BBNews



홍콩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연대 시위가 전세계 29개 도시에서 열렸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일 보도했다.


9일 홍콩 시민들은 홍콩 당국이 중국과 법인 인도 조약 개정을 추진하자 대규모 반대시위를 벌였다. 조약 개정을 통해 정치범도 인도될 수 있기 때문이다.


홍콩인들이 민주화 요구 시위에 나서자 전세계에서 이를 지지하는 연대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독일의 베를린,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캐나다의 토론토, 밴쿠버, 일본의 도쿄, 호주의 시드니, 대만의 타이베이 등 전 세계 12개국 29개 도시에서 지지 집회가 열렸다고 SCMP는 전했다.


가장 큰 시위가 열린 곳은 밴쿠버다. 밴쿠버는 '홍쿠버'(홍콩+밴쿠버)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홍콩 출신 이민들이 많이 살고 있다. 1997년 홍콩이 중국에 반환되자 홍콩인들이 대거 밴쿠버로 이민을 떠났기 때문이다.


9일 밴쿠버에서는 수백 명의 시민들이 밴쿠버에 주재하고 있는 중국 영사관 앞에 몰려가 시위를 벌였다. 


캐나다 이외에 호주에서도 지지 시위가 벌어졌다. 호주 시드니, 캔버라, 브리스베인 등지에서 시위가 열렸다. 호주 또한 중국 이민이 많은 곳이다.


미국 워싱턴에서도 시위가 열렸다. 약 60명의 시민들이 백악관 앞에 모여 지지시위를 벌였다.


지구촌의 민주 인사들은 거리 시위에 그치지 않고 SNS를 통해 온라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