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베트남 제외하고 모두 화웨이 채택할 듯


화웨이 로고 ⓒAFPBBNews



동남아시아는 베트남을 제외하고 대부분 화웨이를 채택할 전망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지난달 15일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 사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아시아에서 이를 추종하는 나라는 일본 뿐이며, 특히 동남아는 거의 화웨이를 따르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화웨이도 이 시장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 한국, 일본, 호주 등은 미국의 맹방일 뿐만 아니라 휴대폰 시장도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동남아시아의 인구는 모두 6억5000만 명이며, 이중 절반이 젊은 층이다.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유망 시장인 것이다.


필리핀 정통부는 최근 화웨이의 장비가 에릭슨 등 유럽의 장비보다 성능이 더 좋지만 가격은 30% 정도 저렴하다며 화웨이의 장비를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이뿐 아니라 감시 카메라 분야에서도 중국이 가장 선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중국산 장비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마하티르 모하메드 말레이시아 총리는 최근 화웨이와 관련, “미국이 화웨이가 정보를 도둑질 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말레이시아는 도둑맞을 정보도 없다”며 “화웨이의 장비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도 “보안 100%의 안전한 휴대폰은 지구상에 없다”며 화웨이 장비를 계속 쓸 것임을 시사했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도 화웨이 장비를 채택할 전망이다.


그러나 동남아 시장에서 유일하게 화웨이에 반기를 들 나라가 있다. 바로 베트남이다. 베트남은 미국의 편에 설 가능성이 크다. 베트남은 사회주의 국가지만 한때 중국과 전쟁을 벌였을 정도로 중국과 사이가 좋지 않다.


더욱이 베트남은 미국과 관계개선 이후 급속한 경제발전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반화웨이 캠페인에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