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7득점' 한국, 러시아에 1-3 패…VNL 6연패 늪


김연경 선수 ©AFPBBNEWS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러시아에 패하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6연패에 빠졌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9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경기에서 러시아(5위)에 1-3(23-25 25-15 20-25 17-25)으로 졌다.


6연패 늪에 빠진 한국은 VNL 전적 1승9패를 기록했다. 러시아는 오는 8월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맞붙을 상대이기 때문에 이날 패배가 더욱 아팠다.


김연경은 서브 2개, 블로킹 1개 등을 비롯해 17득점으로 팀을 이끌었다. 표승주와 김희진은 나란히 12득점을 올렸고 정대영도 10득점을 보탰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세트 막판 러시아에 역전당하며 아쉬움을 남긴 한국은 2세트에서 반격에 성공했다. 2세트 중반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 이다영의 블로킹 등으로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한국은 10점차로 2세트를 승리하며 1-1로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3세트와 4세트에서 다시 주도권을 러시아에 내줬다. 3세트 중반 러시아에 추격을 허용하며 역전 당했다. 마지막 4세트에서는 초반부터 러시아에 끌려가며 경기를 내줬다.


한편 한국은 13일 새벽 3시 이탈리아를 상대로 VNL 2승째에 다시 도전한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