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회 시위대 몰리자 범인 인도법안 심리 연기


시위대는 2019년 6월 12일 홍콩 정부본부 밖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최루탄을 발사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AFPBBNEWS



홍콩의 의회격인 입법회의가 12일 오전부터 시위대가 정부 청사 주변으로 몰려들자 중국과 범인 인도법 개정 심의를 연기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당초 입법회의는 이날 중국과 범인 인도법 개정 법안 2차 심의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른 아침부터 시위대들이 입법회의가 있는 정부 청사 주변을 점거하고 나섬에 따라 입법회의는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입법회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2차 법안 심의가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입법회의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12일 이른 오전부터 홍콩 시민 수천 명이 길거리를 점거하고 시위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홍콩 시민 수천 명이 입법회의로 가는 길목인 렁우가를 점거하고 시위에 돌입했다. 시위대들은 전일 인근 타마르 공원에서 철야집회를 가진 뒤 이날 오전부터 길거리에 진출했다.


한편 입법회의는 당초 12일 2차 법안심의를 한 뒤 20일 3차 법안심의를 하고 투표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