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도망범 조례' 개정안 국제 사회의 압력 고조


시위대는 2019년 6월 12일 홍콩 정부본부 밖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AFPBBNEWS



중국-홍콩 당국은 13일 항의 시위가 폭력적인 양상을 보이고 있는 "도망범 조례"개정안을 둘러싼 국제 사회의 높아지는 압력을 받고 있다.


12일에는 도로를 봉쇄하고 홍콩의 도시 기능을 마비시킨 시위대를 경찰이 고무탄을 최루탄을 쏘며 진압. 79명이 부상, 중 두명이 중태가 되는 등 1997년 중국으로의 홍콩 반환 이후 최악의 정치적 혼란이다.


시위대는 개정안에 대해 중국의 정치색이 강한 사법제도에 사람들을 노출시킬 것이라며 발끈하고 있다.


이 개정안에 대해 국제 여론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유럽연합(EU)은 "홍콩 정부의 개정안에

대해 홍콩 시민들이 제기한 우려를 많이 공유하고 있다"며 홍콩 시민의 권리를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EU는 또 개정안은 홍콩과 홍콩 시민뿐 아니라 EU와 외국인, 홍콩의 체감경기 등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영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친중파인 홍콩 정부 수장 캐리 램 (Carrie Lam) 행정장관은 개정안을 철회하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아 항의시위를 조직화된 폭동이라고 불렀다.


한편 영국의 테레사 메이(Theresa May)총리는 개정안이 1997년 홍콩 반환 때에 조인된 중영 공동 선언에 어긋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메이씨는 영국 의회에서, 영국 정부는 "홍콩에 다수의 영국 시민이 살고 있는 것을 특별히 근거로 해 이러한 개정안의 잠재적 영향"을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은 수도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위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며 중국과 홍콩 전 관계자에게 좋은 결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