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GSW 꺾고 창단 24년 만에 NBA 첫 우승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가 우승을 확정한 뒤 포효하고 있다.ⓒEZRA SHAW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AFPBBNews

토론토 랩터스가 창단 첫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우승을 차지했다.

토론토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2018-19 NBA 파이널(7전4선승제) 6차전에서 114-110으로 이겼다.

토론토는 시리즈 전적 4승 2패로 우승을 확정, 1995년 창단 이후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시즌 구단 첫 파이널 진출과 함께 우승을 따낸 토론토는 골든스테이트의 3시즌 연속 우승 도전을 저지했다.

1947년부터 시작한 NBA 73년 역사상 미국 이외 지역을 연고로 하는 팀이 우승한 것은 토론토가 처음이다.

이날 22득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한 카와이 레너드가 NBA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토론토는 전반까지 60-57로 근소하게 앞섰다. 3쿼터 토론토는 골든스테이트에 추격을 허용하며 86-88로 밀렸지만 4쿼터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경기 막판 1점 차까지 쫓긴 상황에서 레너드가 득점에 성공했고 이후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점수를 114-110으로 벌렸다.

골든스테이트에선 스테픈 커리가 경기 종료 0.3초를 앞두고 3점슛을 시도했으나 림을 빗겨나가며 그대로 패배를 맛봤다.

3시즌 연속 우승에 도전한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란트의 부상 공백에 이어 이날 경기 도중에는 클레이 톰슨이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가 겹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