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의회 중국 송환법 심리 최소 1주일 연기


2019년 6월 12일 찍은 이 파일 사진에서 시위대는 홍콩 정부 본부 밖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최루탄을 발사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AFPBBNews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자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의가 중국 송환법에 대한 심리를 최소 1주일 연기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입법회의가 이같이 결정한 것은 지난 9일 홍콩 시민 100만 명이 반송환법 시위를 벌인데 이어 이번 주 일요일(16일)에도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초 입법회의는 지난 12일 중국 송환법의 2차 심리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수천명의 시위대가 입법회의 건물을 둘러싸고 반송환법 시위를 펼치자 이를 연기했었다.


당초 입법회의는 12일 2차 심리를 한 뒤 20일 3차 심의를 하고 투표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홍콩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이를 연기한 뒤 언제 재개할 것인지에 대한 일정도 잡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이번 주 일요일에도 대규모 시위가 예상됨에 따라 추후 일정도 못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최소 1주일 이상 심리가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SCMP는 전했다.


홍콩 정부는 범인을 중국에도 인도하는 송환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으나 시민들은 법률 시스템이 미비한 중국으로 범인이 송환될 경우, 고문 등 인권유린에 노출될 수 있다며 이를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