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미실무협상 재개 가능성 높아…친서, 발판되길"(종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AFPBBNew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가 북한 비핵화를 위해 새로운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 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북한과 중요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좋은 토대를 제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친서에 대해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지난 2월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이 양측 간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난 우리가 더 좋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미가 곧 실무협상을 재개할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오늘 아침 북한에서 나온 발언을 보면 아마도 꽤 높은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북한이 이런 논의에 준비됐다는 것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말 그대로 당장 (협상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히면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 있다고 평가하며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까지 공개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구체적 내용을 전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일정에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할 예정이지만, 이날은 중동으로 출국했다. 우선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동맹국들을 방문해 이란과의 긴장 관계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