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트라웃 가볍게 땅볼 처리…역시 '천적'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GREGORY SHAMUS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 AFPBBNews



류현진(32,LA다저스)이 올스타전 1이닝 무실점은 물론 최고의 타자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과의 승부서도 우위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팀 선발투수로 등판해 1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으로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한국인 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투수 역할을 맡았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3명의 타자를 전부 범타로 처리했다.


특히 류현진은 트라웃과 승부에서 완승을 거뒀다. 1사 2루 상황서 류현진은 공 2개 만에 트라웃을 2루 땅볼로 이끌었다. 류현진으로서는 개인 통산 11번째 트라웃과 상대. 이전까지 류현진은 트라웃과 10번의 승부서 단 1개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삼진만 4번 잡아냈다. 천적이라해도 무방할 정도였는데 그 기세를 올스타전에서도 이어간 셈.


류현진의 트라웃 상대 강세는 현지언론도 주목한 소식이었다. 트라웃도 류현진을 상대하는 것이 쉽지 않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트라웃을 잡은 류현진은 후속타자 카를로스 산타나마저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뒤 이닝을 실점 없이 이닝을 마감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