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전략비축유 활용 허가"…요동칠 유가 대비


도널드 트럼프 미국ⓒAFPBB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국제유가 안정을 위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활용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이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가동이 중단되며 국제 원유시장에 미칠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조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유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우디 (드론) 공격에 따라 필요할 경우 시장에 충분히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전략비축유를 활용하도록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텍사스나 여러 다른 주에서 현재 허가 과정을 밟고 있는 송유관 건설 승인을 신속히 처리할 것을 모든 관계기관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전략비축유란 전쟁 등으로 석유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경우에 대비해 미 정부가 비축해놓은 석유를 말한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 14일 벌어진 드론 공격으로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석유시설 가동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세계 에너지 시장에 타격이 예상되고 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