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양키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 비로 연기


휴스턴 애스트로스 잭 그레인키. ⓒOB LEVEY / GETTY IMAGES NORTH AMERICA / AFP/ AFPBBNews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뉴욕 양키스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이 비로 연기됐다.


휴스턴과 양키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 경기를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 동부에 내린 비로 결국 미뤄졌다. 4차전은 하루 뒤인 18일 오전 9시8분 열린다.


휴스턴은 1차전을 내준 뒤 2차전과 3차전을 잇따라 승리하며 앞서가고 있다.


4차전에서 휴스턴은 잭 그레인키, 양키스는 다나카 마사히로를 선발로 내세울 전망이다. 이들은 지난 1차전에서도 격돌했다.


1차전에서는 다나카가 6이닝 동안 안타 1개, 볼넷 1개만 내준 채 4개의 삼진을 잡으며 무실점 피칭으로 휴스턴 타선을 봉쇄해 양키스가 7-0으로 완승했다. 반면 그레인키는 6이닝 7피안타 2피홈런 6탈삼진 3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