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짜뉴스' 막는다지만…대책은 '미적지근'


페이스북 로고. (자료사진)ⓒAFPBBNews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정보기술(IT) 공룡들이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선 가운데 가짜뉴스의 주범으로 꼽히는 페이스북이 트위터보다 한 발 늦게, 수위도 낮은 대책을 공개했다.


AFP통신CNN 등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7일(현지시간) 외국 정부의 간섭과 온라인 허위정보 이른바 '가짜뉴스'를 막기 위한 일련의 조치들을 공개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투자자들에게 보낸 성명을 통해 "우리에겐 플랫폼에서 남용과 선거 간섭을 막아야 할 책임이 있다"며 새 정치광고 정책을 공개했다. 대책에는 △선출직 공무원들의 계정 보호 강화 △정치광고 여부 표시 △명확한 사실 확인(팩트 체크) 도입 등이 포함됐다.


이날 공개된 정책은 지난 대선을 망친 주범으로 '온라인 허위정보'가 지적된 데 따른 것이다.


시민단체 아바즈(Avaaz)가 지난 6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 들어 10개월간 페이스북에 올라온 가짜뉴스 상위 100위권을 조사한 결과 기사별 평균 조회수는 1억 8500만건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 내 등록된 모든 유권자가 한 번이라도 가짜뉴스를 볼 수 있었다는 의미라고 통신은 전했다.


해당 기사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버지가 백인 우월주의 단체 KKK 멤버라거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통령 탄핵조사에 사회보장기금을 전용하고 있다, 일한 오마르(민주미네소타) 하원의원이 이슬람 단체들과 비밀 기금 모금 행사를 개최했다는 등의 자극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를 막기 위한 새 정책은 이달 중순 시작되며, 페이스북은 정치적 정보에 대한 팩트 체크 외에 정부 통제 매체로부터 받은 정보를 표시한다거나 정치광고의 표적을 정하는 등 변화를 줄 방침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용자수 20억명에 달할 만큼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페이스북이 가짜뉴스 퇴치에 여전히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트위터는 오는 22일부터 모든 정치광고를 금지한다는 강력한 방침을 내세운 반면, 페이스북은 표적정치광고에 추가 정보를 제공하는 데 그쳤을 뿐 이를 제한금지하진 않았기 때문이다.

또 당초 정치적 자유를 이유로 팩트 체크를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세웠다가 내부 반발에 직면해 팩트 체크란 내용을 집어넣었으며, 페이스북 정치광고의 최대 광고주가 트럼프 선거캠프라 매일 현 정부에 유리한 표적 광고를 내고 있다는 점도 비판을 받는 이유 중 하나다.

ⓒAFPBB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