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완전한 비핵화' 약속 부응해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AFPBBNews



미국 정부가 7일(현지시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명시한 '2018년 국가별 테러보고서'를 두고 북한 당국이 반발하고 있는 데 맞서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국무부가 운영하는 테러정보 신고포상프로그램 '정의를 위한 보상'(Rewards for Justice) 관련 브리핑에서 북한의 반발에 대한 질문에 "우리의 대북정책은 비밀이 아니다"면서 "우린 북한 정권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라는 약속에 부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무부 당국자는 "(완전한 비핵화 약속은) 북한 지도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했던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북한은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에 의해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됐다"고 설명하면서 "우린 현 시점에선 그 기록에 더 추가할 게 없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1일 발표한 '2018년 국가별 테러보고서'에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차 명시했다.


그러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미(북미)대화가 교착 상태에 놓인 지금과 같은 민감한 시기에 미국이 '테러지원국' 감투를 계속 씌워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대화 상대방인 우리에 대한 모독이고 배신"이라며 "이는 미국이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