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깜놀’ 화웨이 미국 부품 없이 완성품 만들어내


화웨이 로고 ⓒAFPBBNews



화웨이가 반도체 등 미국의 부품 없이 휴대폰 완성품을 만들어 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거래를 금지했던 미국 상무부는 최근 미국 업계의 요청으로 화웨이와 거래를 재개하는 것을 허락했으나 이미 늦었다고 WSJ은 전했다


일본의 휴대폰 조사업체인 ‘UBS 포멀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은 지난 9월 화웨이가 출시한 휴대폰을 분석한 결과, 미국 부품이 하나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지난 9월 ‘메이트 30’시리즈를 발표했다. 이는 미국 애플사의 ‘아이폰11’과 경쟁하는 제품이다.


지난 5월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업체들에 화웨이와 거래하는 것을 금지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유명 반도체 업체인 퀄컴과 인텔 등의 반도체 수출이 금지됐었다.


미국은 화웨이에 대한 수출금지 명령을 내렸다 미국 업체들이 매출이 준다며 항의하자 지난 달 수출 금지를 풀었다.


이 사이에 화웨이는 미국 부품에 대한 의존도를 현격하게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화웨이는 미국 부품을 못쓰게 되자 네덜란드 제품이나 중국산 부품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단기간에 미국 부품을 쓰지 않고 휴대폰 완제품을 만든 것은 놀랍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화웨이 대변인은 “우리는 아직도 미국의 부품을 선호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 정부의 금수정책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다른 나라 부품과 국산품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웨이가 휴대폰에서만 기술자립을 한 것은 아니다. 차세대 이동통신(5G)에 들어가는 부품도 국산화 또는 수입선 다변화 조치를 해 미국산 부품 없이도 5G 사업을 운영하는데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을 중지하자 미국의 부품 업체들은 매출에 급격한 타격을 받고 있다.


결과적으로 미국의 화웨이 금수조치는 미국 업체들이 피해를 보는데 비해 화웨이를 고립시키는 것이 아니라 기술 자립의 발판을 마련해 주었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