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4승 등 18승' 매킬로이, PGA투어 10년간 최고의 선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AFPBBNews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지난 10년간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꼽혔다.


PGA투어 홈페이지는 2일(한국시간) 지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 10명을 선정했다.


2010년 퀘일 할로우 챔피언십에서 PGA투어 첫 우승을 기록한 매킬로이는 이 기간 동안 메이저대회 4승을 비록해 18승을 수확했다. 2011년 US오픈과 2012년 PGA챔피언십에서 2위를 8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는데 역대 메이저대회에서 8타 차 이상으로 2번 이상의 우승을 거머쥔 선수는 매킬로이와 타이거 우즈(미국) 뿐이다.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매킬로이는 최다승에서 더스틴 존슨(미국)과, 메이저대회 최다승에서는 브룩스 켑카(미국)와 동률을 이루고 있다. 하지만 매킬로이는 2019년 제5의 메이저대회로 열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회 우승, 월드골프챔피언십 3회 우승 등의 업적을 쌓기도 했다.


2위는 미국의 더스틴 존슨이다. 18승을 기록했고 10년간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유일하게 모두 출전한 선수다. 조던 스피스(미국)는 3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4위에 랭크됐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5위다. 전성기였던 2000년대와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우즈는 지난 10년간 11승을 기록하며 여전히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오랜 부진 끝에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11년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섰고 10월말 일본에서 열린 조조 챔피언십에서는 PGA투어 통산 최다승 타이기록인 82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통산 11승을 기록 중인 저스틴 토마스(미국)는 6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7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8위, 부바 왓슨(미국)은 9위다. 필 미켈슨(미국)도 지난 10년간 마스터스(2010년), 디 오픈(2013년) 등 메이저대회 2승을 비롯해 7승을 올리면서 10위에 자리했다.


ⓒ뉴스1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