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52%, 아베 정권 '코로나19' 대응에 부정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AFPBBNews



일본인 절반 이상이 정부 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4~16일 실시한 2월 월례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증에 그동안의 일본 정부 대응에 관한 질문에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36%에 그친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2%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작년 말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폐렴 등 환자가 집단 발병한 이후 각국으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자, 바이러스의 자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해 올 1월 말부터 후베이성 등지를 다녀온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코로나19 방역대책에도 불구하고 16일 현재까지 일본에서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가운데 중국 방문 경험이 없는 '국내 감염' 사례는 32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여기에 일본과 동남아시아 일대를 오가는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코로나19 확진 환자 355명과 크루즈선 검역 및 환자 이송과정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검역관과 구급대원 각 1명, 정부 전세기를 타고 우한에서 귀국한 일본인 중 감염자 13명, 중국을 다녀온 관광객 감염자 12명을 모두 더하면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모두 414명이다.


이는 누적 확진자가 7만명에 육박하고 있는 중국 다음으로 가장 많은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 가운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이달 3일 일본 입항 전에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이유에서 자국의 공식 환자 통계엔 넣지 않고 있는 상황.


그러나 이를 감안하더라도 일본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중국과 싱가포르(16일 기준 72명) 다음으로 많은 53명이나 돼 일본 정부의 갖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방역망이 뚫렸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이번 조사에선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 대한 지지율도 지난달 조사 때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의 1월 조사(1월17~19일) 땐 내각 지지율이 52%를 기록했으나, 이번 조사에선 47%로 5%포인트(p) 떨어졌다. 반면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1월 37%에서 2월 41%로 4%p 올랐다.


요미우리는 아베 총리가 정부 예산 사업인 '벚꽃 보는 모임'(櫻を見る會) 행사를 사유화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그간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자가 74%나 됐다며 이 문제가 지지율 하락의 주된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1월 41%, 2월 40%)이 제1야당 입헌민주당(1월 7%, 2월 5%) 등 야당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뉴스1코리아